이름
핸드폰번호
자세히보기
이름
핸드폰번호
자세히보기
before&after
DA selfie
DA model
2022-07-02
장난 아니었던 장난전화 스케일

81224015857423020.jpg

1. 누군가  911로 미국 뉴저지 한 고등학교에 '총기 난사해 학생들을 죽이겠다' 협박전화를 함

2. 인근 학교들 폐쇄되고 경찰특공대와 헬리콥터 장갑차등의 장비를 투입했으나 용의자 검거에 실패

3. 수사 과정에서 전화 발신지가 한국임을 확인하고 한국과의 공조 수사 끝에 13년 6월 범인검거

4. 잡고보니 현역군인

5. 범행 당시는 일반인으로 영어공부를 위해 미국 여고생과 sns채팅을 하고 사귀자고 했다가 까여서 범행결심

6. 알고보니 장난전화 전과도 화려했음.




2014년 1월 7일


뉴저지주 워렌카운티 해케츠타운고교에 총기 난사 협박전화를 해 지난해 체포됐던 현역 한국 군인 이대웅(21.사진)씨가 한국 군사법원에서 유죄 판결을 받았다.

이민세관단속국(ICE)은 이씨가 지난해 12월 28일 열린 군사재판에서 협박 및 업무방해 등의 혐의로 유죄 판결을 받고 1000만원의 벌금에 처해졌다고 6일 발표했다.

이씨는 2012년 3월 26일 워렌카운티 911 센터로 두 차례 전화해 스스로를 케빈 맥고완이라 밝히며 "해케츠타운고 인근 숲 속에 AK-47 소총을 가지고 숨어있다. 학생들을 총기 난사해 죽이겠다"고 협박했다.

 

당시 인근 8개 학교가 폐쇄되고 경찰 특공대와 장갑차.헬리콥터 등 대테러 장비가 투입돼 4시간 동안 수색이 진행됐으나 용의자 검거에 실패했다.

이후 수사 과정에서 국토안보부는 전화 발신지가 한국임을 확인하고 국토안보수사국(HSI)과 서울지방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의 수사 공조에 착수해 1년 여 동안 인터넷 접속기록과 휴대전화 추적 끝에 지난해 6월 현역 군인인 이씨를 검거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당시 백화점에서 임시직으로 근무하며 영어공부를 위해 해케츠타운고에 다니는 여학생 B(18)양과 SNS 채팅을 하던 중 국제전화를 무료로 사용할 수 있고 발신번호도 미국번호로 뜨는 어플리케이션을 알게 됐다. 이후 B양에게 '사귀자'며 추근대다 연락이 끊기자 범행을 결심하게 된 것.

그는 또 인터넷 메신저에 '국제전화용 장난전화방'을 개설 최대 50명의 채팅 참여자에게 장난 전화를 실시간 중계하고 미국 피자 가게에 거짓 주문만 20회 관공서 장난 전화 10회 등도 저지른 것으로 밝혀졌다.





http://www.koreadaily.com/news/read.asp?art_id=2245765